2020 선운사 육법공양팀 <윤도장인을 만나다 1> > 신도회 사랑방

본문 바로가기
  •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신도회 사랑방

신도회 사랑방

신도회 사랑방

2020 선운사 육법공양팀 <윤도장인을 만나다 1>


페이지 정보

작성자 無相 작성일20-11-28 05:29 조회242회 댓글1건

본문



<‘윤도장(輪圖匠)-원 안에 삼라만상이 깃들다’>

윤도장 중요무형문화재 제110호 김종대, 전수교육조교 김희수/전수관 관람을 하다



 제1부 

 

-2020년 선운사 육법공양팀은 부처님 오신 날 준비 전부터 <선운사 육법공양>행사 참여를 위한 모임이 구성되었다.  행사 이후 회장님은 행사모임과 더불어  불교문화를 접하고 지역 안밖 팀원들의 친목을 더하는 정기 혹은 부정기적 모임을 위해 자체내규(모듈적용)를 정해 더욱 견고한 선운사육법공양 도반팀을 언제든지 적극적으로 환영하고 있다. 선운사 육법공양팀은 회장님(고창군청 팀장)을 비롯한 각 도처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계신 다양한 회원 분들로 구성되어 있다. 팀원 중 김종대 윤도장(輪圖匠)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110호 전수교육조교인 김희수(이하 김희수 처사님)님도 육법공양팀으로 입회했다  

-모든 팀원들의 상호협력을 돈독히 쌓아가는 과정 중 지난 9<선운사 육법공양 문화답사> 진행을 준비하였지만 코로나19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문화답사 진행은 기약 없이 미루어졌다. 이후 새로 가입하신 회원 분들이 들어오시면서 입회환영과 함께 다담시간을 갖는 등 팀원들의 소식이 궁금하면 잊힐 새이 없이 강약반으로 서로의 안부를 건네받고 있는 중이다.  지난 1118일 모임에서는 성내면 산림리 윤도장 전수관에서 육법공양 신입회원 환영 겸 전수관 관람 안내와 김희수 전수자님의 윤도제작과정의 간단한 강연이 있었다. 기억으로만 남겨두기엔 소중한 시간들이 아까워 정리하였다.

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6603_551.jpg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6604_9644.jpg

<육법공양팀 전수관 관람과 김희수 전수자로부터 안내해설 받는 중>

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6761_0181.jpg

<전수관 윤도제작실 전경>

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6888_7085.jpg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6890_5296.jpg

<김희수 처사님의 활비비 시연안내와 회원들의 체험>
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6892_4702.jpg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6894_5175.jpg 

<활비비 바늘 쇠가 강철이라 숫돌에 갈아 매우 날렵하여 조심해야 함>
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6896_3439.jpg

     

개요  

윤도장(輪圖匠) 국가지정(등록)(1996.12.31.)

1대 김권삼 장인

2대 김정의 장인

3대 김종대 장인(중요무형문화재 제110호 윤도장보유자)

4대 김희수 (윤도장 제작 전수교육조교 2007-09-17) 인정

현재 윤도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체험학습 프로그램 진행(전수관) 

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7217_8785.jpg
 <여러 종류의 윤도>  

 

내용  

-윤도장(輪圖匠)24방위를 원으로 그려 넣은 풍수 지남침(指南針)을 제작하는 장인이다. 윤도는 남북방향을 가리키는 자석바늘을 이용하여 지관이 풍수(집터 또는 묘자리를 정함)를 알아볼 때나 천문과 여행분야에서 사용되는 필수도구였다.

-윤도는 중심의 지남침을 둘러싸고 24방위를 기본으로 하는 방위명들로 구성되어 있다. 거기에는 음양·오행·팔괘·십간·십이지가 들어있으며, 방위명 자체는 팔괘·십간·십이지가 조합되어 이루어져 있다.  

-명칭의 유래는 알 수 없으나 조선시대 문헌에 처음 나오고, 일명 나침반, 지남철, 지남반, 패철이라고도 한다. 조선왕조실록 영조 18(1742) 청나라에서 가져온 5층 윤도가 중요하여 만들게 하였다. 이후 1848년 관상감에서 제작한 윤도가 발굴되었는데, 청나라와 달리 제작된 기법으로 이후 우리나라 자체적으로 윤도가 제작되었다.

 

윤도제작  

-재료

대추나무/대나무/유리거울//王石가루, 주사(朱妙)

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7724_7381.jpg

<전수관 윤도제작실 안에 패철모양을 만들기 위한 대추나무 재료들>

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7416_5077.jpg

<손거울이나 분첩에 패철을 붙였던 면경대(面鏡臺)에 쓰일 거울/유리재료>

 

-만드는 도구

걸음쇠(동심원을 그러거나 정간시 사용함)

각자기(글씨를 새김)

도래송곳(선추구멍을 뚫을 때 사용함)

활비비(돌대송곳) : 자침 중앙에 주석봉을 넣기 위해 구멍을 뚫음

자침좌대(자침 만드는 도구)

망치(쇠바늘을 두드릴 때 사용)

(자침날개를 만들 때 사용)

바늘집게//자연자석

긁개와 솔/가위/사포(마무리 할 때 사용함)

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7426_2.jpg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7419_9985.jpg

    <200여년 된 전수관에 있는 도구들> 

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7422_047.jpg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7424_0835.jpg

965e2ac7c10d805bbeeb9344818cf707_1606507916_693.jpg

<200여년 된 전수관에 있는 자침좌대>

 

 -다음 2부에서-   

댓글목록

원명심님의 댓글

원명심

육법공양팀 홍보부장 무상!
윤도 장인을 만나다 1 ^^
멋진 글귀와 사진들 고생하셨습니다.
앞으로도 선운사 육법공양팀이 승승장구 하기를 기원합니다.
^^^무상 홧팅^^^

주소 : (56452) 전북 고창군 아산면 선운사로 250전화 : 063-561-1422, 1418(종무소)팩스 : 063-561-1127 이메일 : seonunsa@hanmail.net / master@seonunsa.org

Copyright ⓒ Seonun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