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보신문]80년대 도난당한 '선운사 석씨원류' 목판회수 > 언론속의 선운사

본문 바로가기
  • 사이트 내 전체검색

언론 속의 선운사

언론속의 선운사

[법보신문]80년대 도난당한 '선운사 석씨원류' 목판회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2-06 08:22 조회41회 댓글0건

본문

14a953e7598ecffff63b0f84b1097a07_1612567750_5604.jpg
style="box-sizing: inherit; border: 0px; display: block; vertical-align: middle; max-width: 100%; height: auto; margin-right: auto; margin-left: auto;">
이전다음
80년대 도난당한 ‘선운사 석씨원류’ 목판 회수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HOME  교계
80년대 도난당한 ‘선운사 석씨원류’ 목판 회수
  •  신용훈 호남주재기자
  •  승인 2021.02.05 16:21
  •  호수 1573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문화재청, 서울경찰청과 공조
목판 1점 포함 총 34점 회수
석씨원류목판(앞).. 사진제공 문화재청.석씨원류목판(앞).. 사진제공 문화재청.

조선시대 삽화의 걸작으로 꼽히는 ‘선운사 석씨원류’ 목판 1점이 도난된 지 30여년 만에 고창으로 돌아올 수 있을 전망이다.

2월3일 문화재청은 도난 문화재 관련 첩보를 접수하고, 서울경찰청과 공조해 ‘선운사 석씨원류’ 목판(전북유형문화재14호) 1점 등 모두 34점의 도난 문화재를 회수했다고 밝혔다.

‘석씨원류’ 목판은 석가모니 부처님의 일대기를 글과 그림으로 새긴 것으로, 조선 성종 17년(1486)에 왕명으로 제작됐으나,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졌다. 이후 사명대사가 일본에 갔다가 그곳에서 1질을 구해 인조 26년(1648) 최서동과 해운법사가 이를 본보기로 하여 다시 간행했다. 이때 새긴 판각이 바로 오늘날까지 고창 선운사에 보관되어 오고 있는 ‘석씨원류’ 판각 목판이다.

이 목판은 원래 103매 409판이었으나 잃어버리거나 도난당해 현재는 62매 124판만 문화재로 지정해 보관·관리돼 오고 있다. 1980년대 초반 도난된 것으로 추정되는 목판은 모두 43점으로, 이번에 1점을 회수했다.

각판의 앞뒷면에 모두 판각되어 있는데 하단에는 ‘석씨원류’ 본문이 새겨져 있으며 상단에는 내용이 그림으로 조각되어 있다. 판각의 크기는 가로 39㎝, 세로 29.5㎝다.

현재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석씨원류’ 목판은 선운사본(禪雲寺本)과 불암사본(佛庵寺本) 두 가지로, 선운사본은 상단에 그림이 있고 하단에 본문을 배치한 상도하문(上圖下文)형식이다. 특히 선운사 ‘석씨원류’의 판각은 조선시대 삽화의 걸작 중 걸작으로 평가되며 우리나라 미술사와 판화 조각사에 있어 중요한 연구자료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소중한 문화재가 제자리에서 그 가치에 맞는 보존과 활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꾸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창군청 관계자는 “소중한 고창의 문화재를 되찾을 수 있어 다행이다”며 “남은 목판도 무사히 고향으로 되돌아올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고창군과 선운사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석씨원류’ 목판복원사업을 진행재 현재 망실 및 파손된 목판 52매를 복원했다.

신용훈 기자 boori13@beopbo.com

[1573호 / 2021년 2월1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 : (56452) 전북 고창군 아산면 선운사로 250전화 : 063-561-1422, 1418(종무소)팩스 : 063-561-1127 이메일 : seonunsa@hanmail.net / master@seonunsa.org

Copyright ⓒ Seonun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