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찰나의 화두] 한여름 선운사 만세루 > 언론속의 선운사

본문 바로가기
  • 사이트 내 전체검색

언론 속의 선운사

언론속의 선운사

[불교신문] [찰나의 화두] 한여름 선운사 만세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12-26 16:30 조회35회 댓글0건

본문

4896d995cc0cfa1c6db0fcbeaf4448f8_1577345431_337.jpg 

폭염 속 한줌 바람이 아쉽다. 이럴 땐 문틀의 창문이라도 떼내어 바람 길을 넓히고 싶다. 그러다 불현듯 떠오른 곳이 있다. 바다도 산도 아닌 선운사 만세루. 동서남북 모든 방향으로 문이 있어 바람을 맞이할 준비가 되어 있다. 더구나 법당 방향은 기둥뿐이라 뻥 뚫려 있다. 여기에 누구나 차를 내려 마실 수 있게 다구와 차가 항상 준비되어 있다. 

[불교신문3510호/2019년8월14일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56452) 전북 고창군 아산면 선운사로 250전화 : 063-561-1422, 1418(종무소)팩스 : 063-561-1127이메일 : master@seonunsa.org

Copyright ⓒ Seonun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