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부안군 진서면 석포리에서 북쪽으로 1.2km 정도의 거리에 있는 내소사는 백제 무왕 34년(633)에 창건 되었다고 전한다. 혜구(惠丘)두타 스님이 이 곳에 절을 세워 큰 절을 '대소래사', 작은 절을 '소소래사'라고 하였는데 그 중 대소래사는 불타 없어지고 지금의 내소사는 소소래사이다. 보유한 문화재로는 국가 지정문화재 4점과 지방 유형문화재 2점이 있다.
또한 잘 보존된 봉래루 화장실 등 옛 건축물과 근래에 신축한 무설당, 진화사, 범종각, 보종각, 선원, 회승당 등의 건축물이 도량에 조화롭게 잘 자리 잡고 있다. 근대의 선지식인 해안대종사가 출가하고 설법한 도량이다.

보물 제291호로 지정된 대웅전은 조선시대 때 건립된 것으로 전면에 꽃살무늬를 조각한 문짝을 달았는데 이들은 모두 정교한 공예품들이며, 단청이 없어 더욱 자연스러운 고찰분위기를 자아낸다. 추녀 아래 귀한 대와 내부 충량머리는 용머리를 조각하였으며, 전내 후불벽에는 백의관음보살좌상이 그려져 있는데 이는 우리나라에 남아 있는 후불벽화로는 가장 큰 것이다. 경내에는 이 외에도 고려 동종, 법화 경절본사본, 영산회 괘불탱화 등의 국가지정문화재와 설선당과 요사, 삼층석탑 등의 지방유형문화재가 보존되어 있다.

내소사에는 수령이 약 5백여 년이 되는 느티나무(할아버지 당산)와 높이 약 20m, 둘레 7.5m의 약 천여 년쯤 되는 느티나무(할머니 당산)가 있으며, 봉래루 앞마당에는 하늘을 찌를 듯한 수령 300여년으로 추정되는 거목 "보리수"가 자리하고 있다.
절 입구 울창한 전나무 숲길은 전나무 향기 가득한 매력적인 산책로다.
더욱이 전나무 숲길을 벗어나면 일주문 앞까지 단풍나무 터널을 이루고 있어 가을이면 단풍 나들이의 진수를 맛 볼수 있다. 주변에 개암사, 직소폭포, 격포해수욕장, 채석강, 변산해수욕장, 월명암, 낙조대, 와룡소, 가마소, 적벽강 등이 있다.

등산코스 (1) 내소사 → 관음봉 → 재백이고개 → 직소폭포 → 자연보호헌장탑 → 사자동 또는 월명암 → 남여치
(2) 원암(매표소) → 재백이고개 → 직소폭포 → 자연보호헌장탑 → 사자동 또는 월명암 → 남여치
현지교통 (1) 부안 - 백천내 경유 - 사자동행 군내버스, 종점 하차 / 1일 7회 운행/ 40분 소요
(2) 부안 - 보안 경유 - 내소사행 군내버스 / 30분 간격 운행 / 40여분 소요
(3) 부안 - 내소사행 직행버스 / 1일 1회 운행 / 1시간 소요
(4) 격포 - 내소사행 군내버스 / 1일 7회, 2시간 간격으로 운행
도로안내 (1) 서해안고속도로 → 부안나들목 → 고창방면 23번국도 → 15.2km → 보안사거리 → 30번국도(10km) → 석포리 내소사입구(우회전) → 2km → 내소사 일주문
(2) 부안읍 → 30번국도로 직진 → 변산 → 격포 → 진서면 석포리 내소사 입구(좌회전) → 2km
→ 내소사 일주문
(3) 태인IC → 30번국도(20.5km) → 신태인 → 부안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