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마힐소설경. 제八 [佛道品] 함두경 2009.06.08
첨부화일 : 없음
제 八. 불도품(佛道品)
그 때에 문수사리는 유마힐에게 물었다.
[보살이 어떻게 불도를 통달하나이까?]

유마힐,,,[만일 보살이 도 아닌 것을 행하면, 그것이 불도를 통달하는 것이니다.]
문수,,,[어떻게 보살이 도 아닌 것을 행하나이까?]

유마힐,,,[만일 보살이 五무간업을 행하면서도 시끄러운 걱정이 없으면,
지옥에 이르러도 죄법이 없으며, 축생에 가더라도 무명과 교만한 허물이 없으며,
아귀에 있으면서도 공덕을 구족하며, 색계와 무색계에 가더라도 대단하게 여기지 아니하며,
일부러 탐욕을 행하여도 애착을 여의며, 일부러 성을 내어도 중생에게 미워함이 없으며,
일부러 아끼고 탐내더라도 안과 밖에 있는 것을 모두 버리고 몸과 목숨을 아끼지 아니하며,

일부러 계행을 파하면서도 깨끗한 계율에 편안히 머물며, 조그만 허물까지도
송구한 생각을 품으며, 일부러 성을 내면서도 항상 자비하며, 일부러 게으르면서도
부지런히 공덕을 닦으며, 일부러 뜻을 산란케 하면서도 항상 선정을 생각하며,
일부러 어리석은 양 하면서도 세간 지헤와 출세간 지혜를 통달하며,

일부러 거짓되고 아첨하면서도 좋은 방편으로 경전의 뜻을 쫓 으며,
일부러 교만을 행하면서도 중생에게 교량이 되며, 일부러 번뇌를 벗지 못한 듯 하면서도
마음이 항상 청정하며, 일부러 마군중에 들어가도 부처님의 지혜를 수순하고
다른 교를 따르지 아니하며, 성문에 들어 가더라도 중생에게 듣지 못하던 법문을 연설하며,

벽지불이 되고서도 대 비심을 성취하여 중생을 교화하며,
가난하게 살면서도 보배 손이 있어 공덕이 다함이 없으며, 불구자들속에 들어가 있어도
모든 상호를 갖추어 스스로 장엄하며, 천한 집에 나면서도 불종성 가운데서 공덕을 구족하며,
용렬하고 못나고 추한 형상을 나타내더라도 나라연(那羅延) 같은 몸을 얻어
중생들이 보기를 즐거워 하며, 늙고 병들고 하면서도 영원히 병의 뿌리를 끊고 죽는 데서 뛰어 났으며,

일부러 세속 살림을 살되 항상 무상한 줄을 관찰하고 탐하지 아니하며,
일부러 아내와 첩과 시녀를 두었으나 항상 五욕 진창을 멀리 여의였으며,
어눌하고 어리석은 듯 하면서도 변재가 있어 모두 기억하고 잊어 버림이 없으며,
사특한 도에 들어갔으나 정도로 중생을 제도하며,

모든 중생계에 골고루 들어가면서도 윤회의 인연을 끊었으며,
열반을 나타내면서도 생사를 끊지 아니할지니,
문수사리여, 보살이 능히 이렇게 도 아닌 것을 행하면,
그것이 불도를 통달하는 것이니라]

이번에는 유마힐이 문수사리에게 물었다.

[어떤 것이 여래의 종자입니까?]

문수사리는 이렇게 대답하였다.

[나고 죽는 몸이 종자가 되고, 무명과 애착하는 것이 종자가 되고
탐심, 진심, 치심이 종자가 되며, 네 가지 거꾸로 돈 생각이 종자가 되고
다섯 가지 덮는 것이 종자가 되며, 여섯 군데로 받아 들이는 것이 종자가 되고,
일곱 군데 알음알이가 종자가 되며, 여덟 가지 사특한 법이 종자가 되고,
아홉 가지 시끄러운 데가 종자가 되고, 열 가지 나쁜 도가 종자가 되나니
통틀어 말하면 육십이견과 일체 번뇌가 모두 부처되는 종자가 되나이다."

유마힐,,,[어찌하여 그러하나이까?]

문수,,,[만일 출세간 법을 보고 정위(正位)에 들어간 이는 능히[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내지 못하나니,
마치 높은 육지에는 연꽃이 나지 못하고, 질척질척한 진흙창에서만 연꽃이 나는 것과 같아서,
출세간 법을 알고 정위에 들어간 이는 마침내 불법에 나지 못하고,
번뇌 진창에야 중생이 있어서 불법을 일으키는 것이며,

또 허공에 씨앗을 심으면 싹트지 못하는 것이요, 썩고 거름있는 땅에서야 움이 나서
무성하는 것처럼 출세간의 정위에 들어간 이는 불법의 씨앗이 싹트지 못하고,
나라고 하는 소견을 수미산 같이 일으키는 것이라야[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발하여
불법에 나는 것이니, 그러므로 번뇌가 여래의 종자인 줄을 알지니다.
마치 큰 바다에 들어가지 않고는 훌륭한 보배와 진주를 얻지 못하는 것 같이
번뇌 바다에 들어가지 않고는 지혜 보배를 얻을 수 없나이다.]



이 때에 큰 가섭이 찬탄하여 말하였다.

[좋다, 좋다. 문수사리께서 그 말씀을 잘 하였나이다.
진실로 말씀하신 바와 같이 번뇌의 종류는 여래의 종자가 되거니와,
우리들은 다시 [아뇩다라삼먁삼보리] 마음을 낼 수 없아오며, 내지 五무간죄를 짓고서도
발심하여 불법 중에 날 수 있거니와, 이제 우리들은 아주 발심할 수 없아오니,
마치 六근이 망가진 사람은 五욕에 대하여 아무 이익도 없는 것 같사와,
모든 번뇌를 끊는 성문들은 불법가운데 다시 이익됨이 없으므로 마음에 지원하지도 않나이다.

그러므로 문수사리님, 범부들은 불법으로 돌아갈 수 있거니와 성문은 그러할 수 없나이다.
그 이유는 범부들은 불법을 듣고 [아뇩다라삼먁삼보리] 마음을 일으키어
三보를 끊이지 않게 할 수 있거니와 성문들이야 몸 이 마치도록 불법과 十력과
四무외 법을 듣는다 하더라도 위 없는 보리 마음을 낼 길이 없나이다.]

이 때에 모인 가운데 보현색신 보살이 있다가 유마힐에게 이렇게 물었다.

[거사님의 부모와 처자와 친척과 권속과 사무 보는 이와 친구들은 누구 누구이며,
시비(侍婢)와 노복과 마소와 수레들은 다 어디 있나니까?]

유마힐은 게송으로 이렇게 대답하였다.

지혜는 어머니요 방편은 아버지니 여러세계 부처님네 여기에서 나시었네.
법희로는 아내삼고 자비심은 딸이되고 진실한맘 아들이요 공적한건 내집일세.
번뇌티끌 제자들을 내뜻대로 가르치며 선지식은 삼십칠품 이것으로 성도하리.
六바라밀 도반이요 四섭법이 기생되어 미묘법문 노래하니 이런 풍류 또 있을까.

다라니법 꽃동산에 무루법이 나무되고 七각지의 꽃이 피어 해탈지혜 열매 맺고
八해탈인 목욕터에 선정물이 가득한데 七정회가 덮혀 있어 때없는 이 씻겨내서
五신통은 말이되고 대승법은 수레되고 일심으로 차를몰아 八정도에 놀아볼까.
삼십이상 장엄하고 팔십종호 화장하고 참괴심은 좋은의욕 깊은마음 화만영락

일곱가지 보배재물 가르쳐서 능어나니 말한대로 행을닦아 회향三처 공덕되리.
四선정이 평상되어 깨끗하게 살아가며 많이듣고 지혜늘어 법깨닫는 음악이요.
감로법은 밥이되고 해탈맛이 국이되며 깨끗한맘 낯을씻고 계향으로 화장하네.
번뇌도적 꺾어내니 이 용맹을 뉘당하리 네마군을 항복받고 우승기를 세웠어라.


나고죽음 여였지만 남을위해 몸받아나 국토까지 나타내니 해와같이 죄다보네.
시방세계 모든 부처 건넘없이 공양하나 부처님과 이내몸에 분별하는 생각없네.
여러세계 많은 중생 공한 줄을 알지마는 불국토를 장엄하려 모든 중생 교화하며
중생들의 형상이며 목소리와 온갖 거동 큰 실력을 얻은 보살 한꺼번에 나타내고

마군의 일 알면서도 그 행동을 따라하며, 공교로운 방편지에 마음대로 다나투며
늙고병나 죽는일로 여러중생 성취하되, 요술인줄 환히알고 통달하여 걸림없네.
말겁적에 불이일어 하늘땅이 다타는데 항상한줄 믿는중생 깨우쳐서 알게하며.
무수천억 중생들이 한꺼번에 청하거든,집집마다 고루가서 불법으로 교화하고.

경전이나 주문이나 공교로운 여러재주, 있는대로 나타내어 여러중생 이익하게.
이세상에 여러종교 종교마다 들어가서 많은사람 의혹풀되 나쁜소견 제거하고
해와달과 별과하늘 여러세계 왕이되며 땅과물과 바람과불 온갖것을 나타내네.
질병겁이 올적에는 여러가지 약풀되어,중생들이 먹고보면 병은낳고 독풀리며.

큰굶주림 말세에는 쌀이되고 밥이되어 굶은이를 배불리고 좋은법문 일러주고.
도병겁이 일어나면 대자비심 베풍어서 많은중생 교화하여 다툴마음 없게하며.
두나라가 대립되어 큰싸움을 겨룰적에 큰위신력 나타내어 항복받아 평화롭게.
철위산중 많은지옥 죄보받는 저중생들 곳곳마다 나아가서 그고통을 건져주며,

여러세계 축생들이 서로잡아 먹는것은 그곳에도 태어나서 이익하게 하여주네.
五욕락을 받으면서 좌선공부 닦게되면 불가운데 솟은연꽃 희유하다 하려니와
욕심속에 선 닦는일 그것보다 못할손가 어떤 때는 기생되어 호색자를 꾀어다가
정욕으로 마음서서 불지혜에 들게하며, 어떤 때는 성주되고 어떤 때는 상주되며

국상대신 몸도되어 중생들을 도와주네, 빈궁한 사람들깬 무진보장 되어주고
좋은말로 권유하여 보리마음 내게 하며 교만한 사람들깬 력사의몸 나타내어
아만심을 꺾어주고 최상심을 얻게하며 두려움에 떠는 이엔 앞에가서 위로하여
무의법을 일러주어 보리심을 내게하고 어떤데선 음욕끊고 五통얻은 신선되어

중생들을 지도하여 지계.인욕 닦게하며,남의시중 받을이겐 심부름을 잘하여서
그의뜻을 맞춘뒤에 도의마음 내게하며, 구하는것 따라주고 불법중에 들게하되
교묘로운 방편으로 소원대로 이뤄주네.이러한일 한량없고 행하는것 갓이없고
지혜또한 끝이없어 많은중생 제도하니,한량없는 부처님네 무수억겁 두고두고

이공덕을 칭찬해도 끝날줄이 없삽거늘,어느누가 이법듣고 보리마음 안낼손가,
어리석고 지혜없는 못난이는 말도마소
이름 비밀번호
코멘트
이미지가 안보이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왼쪽 이미지의 영문,숫자 4자리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 유마힐소설경. 제七 관중생품(觀衆生品)
다음글 : 유마힐소설경. 제九 [입불이법문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