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마힐소설경. 제九 [입불이법문품] 함두경 2009.06.14
첨부화일 : 없음
제 九.[입불이법문품]

그 때에 유마힐이 여러 보살에게 말하였다.
[여러분, 보살이 어떻게 해서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나이까?
각각 좋아하는 대로 말씀하소서.]
모인 가운데 한 보살이 있으니 이름이 법자재라,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여러분, 나고 없어지는 것이 둘이어늘, 법은 본래 나지도 아니 하고 이제 없어질 것도 없나니,
이 무생법인을 얻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 가는 것이니이다.]

덕수보살 ,,,[나와 내 것이 둘이어늘 내가 있으므로 말미암아 내 것이 있는 터인즉,
만일 내가 없으면 내 것이 없을 것이니, 이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불순보살 ,,,[받는 것과 받지 않는 것이 둘이어늘 만일 법을 받지 아니하면 얻을 수 없을 것이며,
얻을 수 없으므로 취할 것도 없고 버릴것도 없고 지을 것도 없고 행할 것도 없나니,
이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덕정보살,,,[더러운 것과 깨끗한 것이 둘이어늘, 더러운 것의 참 성품을 보면 깨끗한 것도 없으므로
적멸한 것을 따르게 되나니, 이것이 둘이 아닌 법문에 들 어가는 것이니이다.]

선수보살,,,[움직이는 것과 생각하는 것이 둘이어늘, 움직이지 아니하면 생각이 없을 것이요,
생각이 없으면 분별이 없을지니, 이것을 통달하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선안보살,,,[한 모양과 모양 없는 것이 둘이어늘, 만일 한 모양이 곧 모양 없는 것인 줄을 알면,
모양 없는 것도 취하지 아니하여 평등한데 들어갈 것이니, 이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묘비보살,,,[보살 마음과 성문 마음이 둘이어늘 마음 모양이 공하여 환술과 같은 줄을 관하면,
보살 마음도 없고 성문 마음도 없을지니, 이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불사보살,,,[착함과 착하지 못함이 둘이어늘, 만일 착함과 못함을 일으키지 아니하면
형상 없는 데에 들어가 통달할지니, 이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사자보살,,,[죄와 복이 둘이어늘 만일 죄의 성품을 통달하면 복의 성품과 다르지 아니할지니
금강 같은 지혜로 이 모양을 분명하게 알아서 얽힘도 없고 풀림도 없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사자의보살,,,[누 있음과 누 없음이 둘이어늘, 만일 모든 법이 평등함을 얻으면 누가 누가 있다 없다
하는 생각을 일으키지 아니하여, 형상에 집착하지도 아니하고 형상 없는데 머물지도
아니할지니, 이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정해보살,,,[하염있는 것과 하염없는 것이 둘이어니와, 만일 일체차별을 여의면 마음이 허공과 같아서
청정한 지혜가 걸릴 것 없을지니 이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나라연보살,,,[세간과 출세간이 둘이어늘, 세간 성품 공한 것이 곧 출세간이니,
그 가운데서 들어가지도 않고 나오지도 않고 넘치지도 않고 흩어지지도 않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선의보살,,,[생사와 열반이 둘이어늘, 만일 생사의 본바탕을 보면 생사가 없어서 얽힘도 없고
풀림도 없고 나는 것도 아니고 멸하는 것도 아니니, 이렇게 아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 이니이다.]

현견보살,,,[다함과 다하지 아니함이 둘이어니와, 법으로는 끝내 다하거나 다하지 않거나
모두 다함 없는 모양이요, 다함 없는 모양은 곧 공이며, 공에는 다함과 다하지 않는다
할 것이 없나니 이렇게 들어가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보수보살,,,[나와 나 없는 것이 둘이어니와, 나도 얻을 수 없거든 나 아닌 것을 어떻게 얻으리요,
나의 참 성품을 본 이는 둘이란 생각을 일으키지 아니하리니,
이렇게 들어가는 것이 둘 아닌 법 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뇌천보살,,,[명과 무명이 둘이어니와 무명의 참 성품이 곧 명이며 명도 취할 수 없는 것이어서
온갖 분별을 여의었나니, 그 가운데 평등하여 둘이 없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희견보살,,,[색과 공이 둘이어니와 색이 곧 공이요, 색이 없어진 공이 아니라 색의 바탕이 스스로 공한
것이며,
이와같이 수와 상과 행과 식도 그러하여 식과 공이 둘이어늘, 식이 곧 공이요,
식이 없어진 공이 아니라, 식의 바탕이 스스로 공한 것이니, 이 가운데서 통달하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명상보살 ,,,[사종(四種)의 다름과 공종(空種)의 다름이 둘이어늘, 사종의 바탕이 곧 공종의 바탕이라,
마치 앞에 즈음과 뒤에 즈음이 공하므로 중간 즈음도 공함과 같나니, 만일 이와 같이
모든 종의 성품을 알면 이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묘의보살 ,,,[눈과 빛이 둘이어니와, 만일 눈의 성품을 알고 빛에 대하여 탐내지도 않고 성내지도 않고
어리석지도 않으면 이것이 적멸이며, 이와 같이 귀와 소리.코와 냄새.혀와 맛.몸과
부딪힘도 그러하고 뜻과 법진이 둘이 아니어늘, 만일 뜻의 성품을 알고, 그것이 적멸이니,
그 가운데 편안히 머무는 것이 둘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무진의보살,,,[보시와 일체지에 회향하는 것이 둘이어니와 보시의 성품이 곧 일체지에 회향하는 성품이며
이와같이 지계. 인욕.선정도 그러하고 지혜와 일체지에 회향하는 것이 둘이어늘,지혜의 성품이 곧
일체지에 회향하는 성품이니, 그 가운데서 한 모양에 들어가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심혜보살,,,[공하고 형상 없고 지음 없는 것이 둘이어니와, 공한 것이 곧 형상 없는 것이요
형상 없는 것이 곧 지음 없는 것이니, 만일 공하고 형상 없고 지음 없으면 마음과
뜻과 식도 없어서 一해탈문이 곧 三해탈문이 되며, 이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 가는 것이니이다.]

적근보살 ,,,[불과 법과 승이 둘이어늘, 불이 곧 법이요, 법이 곧 승이어서 삼보가 다 하염없는 모양이라
허공과 같으며 일체법도 그러 하거든 능히 이 행을 따르는 이가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심무애보살 ,,,[몸과 몸 없어짐이 둘이어니와 몸이, 몸과 몸 없어짐이 둘이 없고 분별이 없으리니
이 가운데 놀라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상선보살 ,,,[몸으로 짓는 업과 입으로 짓는 업과 마음으로 짓는 업이 둘이어늘,
이 세가지 업이 모두 지음없는 모양이라, 몸의 지음 없는 모양이 곧 입의 지음 없는 모양이요,
입의 지음 없는 모양이 곧 뜻의 지음 없는 모양이며, 이 세가지 업의 지음없 는 모양이
곧 일체법의 지음없는 모양이니, 이와 같이 지음 없는 지혜를 따르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복전보살,,,[복행과 죄행과 부동행 이 둘이어늘 세가지 행의 참 성품이 곧 공이라
공이라면 복행도 없고 죄행도 없고 부동행도 없나니, 이 세가지 행에 일어나지 않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 는 것이니이다.]

화엄보살 ,,,[나로 좇아 두 가지를 일으키는 것이 둘이어늘, 나의 실상을 본 이는
두가지 법을 일으키지 아니할 것이요, 만일 두가지 법에 머물지 아니하면
앎이 없을지니, 알 바 없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덕장보살 ,,,[얻는 것 있다는 것이 둘이어늘, 마치 멸진정에 들어가 어두움도 없고 밝음도 없는 것과 같이
온갖 법상도 그와 같나니, 그 가운데 평등하게 들어가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다.]

월상보살,,,[어두움과 밝은 것이 둘이어늘,어두움이 없고 밝음이 없으면 둘이 없을 것이니,
왜냐하면 마치 멸진정에 들어가면 어두움도 없고 밝음도 없는 것과 같이 온갖 법상도 그와
같나니, 그 가운데 평등하게 들어가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다.]

보인수보살 ,,,[열반을 좋아하고 세간을 좋아하지 않는 것이 둘이어늘, 만일 열반을 좋아하지 아니 하고
세간을 싫어하지 아니하면 둘이 없을 것이니, 왜냐하면 얽힘이 있으면 풀림이 있으려니와
만일 본래 얽힘이 없다면 누가 풀림을 구하리요, 얽힘이 없고 풀림이업으면 좋아하고
싫어할 것이 없을지니, 이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다.]

주정왕보살,,,[정도와 사도가 둘이어니와, 정도에 머문 이는 정이라 사라함을
분별하지 아니 하나니, 이 둘을 여의는 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다.]

낙심보살 ,,,[실다운 것과 실답지 못한 것이 둘이어늘, 진실하게 보는 이는 실다움도 보지 않거늘,
하물며 실답지 못한 것이랴. 왜냐하면, 육안으로 볼 바가 아니요 혜안으로야 능히 보거니와
이 혜안은 보는 것도 없고 보지 못하는 것도 없나니 이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니이다.]

이렇게 여러 보살들이 제각기 말하여 마치고, 문수사리에게
어떤 것이 보살의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법이니까?고 물었다.

문수사리,,,[내 생각 같아서는 일체법에 말도 없고 말할 것도 없고 보이는 것도 없고
알 것도 없어서, 모든 문답을 여의는 것을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라 하겠나이다.]

이윽고 문수사리가 유마힐에게 물었다.
[우리들이 제각기 말하였으니 거룩한 이여,
어떤것이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인지를 말씀하소서.]

이 때에 유마힐은 잠잠하고 말이 없었다.
문수사리 보살이 찬탄하여 말하였다.

[좋다 좋다.글자도 없고 말까지도 없는 것이 참으로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는 것이로다.]
이 입불이법문(入不二法門) 을 말할 적에 이 대중 가운데서
五천 보살이 모두 둘 아닌 법문에 들어가서 무생법인을 얻었다.

※부동행,,,사람이 업을 짓는데 선도 악도 아닌것을 부동행이라함
이름 비밀번호
코멘트
이미지가 안보이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왼쪽 이미지의 영문,숫자 4자리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 유마힐소설경. 제八 [佛道品]
다음글 : 유마힐소설경. 제十 [향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