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마힐소설경. 제十 [향적품] 함두경 2009.06.22
첨부화일 : 없음
제 十 향적품(香積品)

이 때에 사리불이 속으로 생각하기를,
[끼니때가 되려 하는데 이 여러 보살들이 어디서 밥을 먹을 것인가? ]
했더니, 유마힐이 그의 생각함을 알고 이렇게 말하였다.

[부처님께서 팔해탈 말씀하신 것을 스님이 받자와 행하거늘,
어찌 밥 먹을 생각을 섞어서 법문을 들으려 하는가.
만일 밥을 먹고자 하면 잠깐만 기다리라. 처음 보는 음식을 자시게 하리다.]
하고 유마힐이 삼매에 들어서 신통으로써 대중에게 보이었다.

상방으로 四十二 항하사 세계를 지나가서 한 세계가 있으니 이름은 중향(衆香)이요,
부처님 명호는 향적(香積)이라. 지금 계시며, 그 나라의 향기는 시방 여러 세계에 있는
하늘 사람이나 인간 사람들의 향기보다 가장 제일이요, 그 세계에는
성문이나 벽지불의 이름이 없고, 청정한 보살 대중만 있으니,
부처님이 그들을 위하여 법문을 말씀하며,
그 세계에는 온갖 것이 향기로 되었다.

누각도 향으로 되었고 향기로 된 땅에서 거닐며, 동산과 터전이 모두 향기요,
음식의 향기는 시방의 한량없는 세계까지 퍼지었다. 때마침 그 부처님이 보살들과 함께
밥을 잡수시며, 향엄이라는 여러 하늘사람들이 모두 [아뇩다라 삼먁삽보리심]을 내어,
저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는 것을 여기 있는 대중들이 다 보았다.

이 때에 유마힐이 여러 보살들에게 묻기를,
[여러분 중에 누가 저 부처님의 밥을 얻어올 수 있겠는가?] 하였으나,
문수사리의 위신력으로 한 보살도 대답하는 이가 없었다.

유마힐은 또 [이 만한 대중으로 부끄러운 일이 아니냐?] 고 말하니,
문수사리는 [부처님이 말씀하시기를 처음 배우는 이는
업신여기지 말라 하였나이다.]라고 말하였다.

이에 유마힐이 자리에서 일어나지 아니하고,
대중 앞에서 화현으로 된 보살을 나타내니
상호와 광명과 위덕이 이 회중에서 뛰어났다.

유마힐은 화현보살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그대가 상방으로 四十二항하사 세계를 지나가면 중향세계가 있고 (향적 부처님)이
지금 여러 보살들과 함께 밥을 잡수시고 계시니, 그대가 거기 가서 내 말대로 여짜오되,

[유마힐이 세존의 발에 머리를 조아 정례하옵고 한량없이 공경하오며 병환이 없으시고
시끄러움이 없으시며, 기력이 안녕하시나이까? 문안 여쭙고, 세존께서 잡수시고 남은 밥을
얻사와, 사바세계에서 불사를 지어 소승법을 좋아하는 이들로 하여금 세존의 명호를 듣잡고,
불도를 크게 퍼뜨리게 하려 하나이다'하라.]

화현 보살이 대중 앞에서 상방으로 올라가는 것을, 대중들이 보고 있었다.
중향세계에 이르러 향적 부처님 발에 정례하고 이렇게 여쭙는다.
[유마힐이 세존의 발에 머리를 조아 정례하옵고, 한량없이 공경하오며,
병환이 없으시고 시끄러움이 없으시며, 기력이 안녕하시나이까? 문안여 쭈옵고,
세존께서 잡수시고 남은 밥을 얻사와, 사바세계에서 불사를 지어 소승법을 좋아하는
이들로 하여금 세존의 명호를 듣잡고 불도를 크게 퍼뜨리게 하려 하더이다.]
하는 소리가 분명하게 들렸다.


저 세계 보살들이 이 화현 보살을 보고 처음 보는 일이라고 찬탄하고,
[이 보살은 어디서 왔으며, 사바세계는 어디 있으며,
어떠한 것이 소승법을 좋아한다고 함인가 "하고, 그 부처님께 여쭈었다.

저부처님,,,[아래 쪽으로 四十二항하사 세계를 지나가서 사바세계가
있고 그곳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시니)시니
지금 그 五탁악세에 계시면서 소승법 좋아하는 이들을 위하여 불법을 연설하시나니라.
그리고 그곳에 (유마힐)이라는 보살이 있어 불가사의 해탈에 머물러 있으면서,
여러 보살들에게 법문을 말하다가 이 화현 보살을 보내고, 내 이름과 이 세계를 칭찬하여
그곳 보살들로 하여금 공덕을 증장케 하나니라.]

저보살,,,[그 사람이 어떠한 보살이온데 이 화신 보살을 지었으며,
공덕과 두려움 없는 힘과 신통력이 이와 같나이까?]

저부처님,,,[ 매우 크니라. 여러 시방에 모두 화신 보살을 보내어 불사를
지으며 중생을 이익케 하나니라.]하시고
향적여래께서 중향세계 바루에 향기로운 밥을 가득 담아 화신 보살에게 주셨다.

그 때에 저 세계의 九백만 보살들이 한꺼번에 말하였다.
[우리들이 사바세계에 가서 석가모니 부처님께 공양하고, 유마힐과 여러 보살을 만나려
하나이다.]

저부처님,,,[가거라. 그러나, 그대들의 몸 향기를 거두어서, 그곳 중생들로 하여금 의심하고
반하는 마음을 내지 말게 하며, 또 그대들의 본 형상을 버리어서,
그 세계의 보살법 구하는 이들로 하여금 부끄러운 생각을 품지 말게 하며,
또 그 세계에 대하여 업신여기는 마음을 내어 스스로 장애되는 생각을 짓지 말지니,
왜냐하면 시방국토가 모두 허망한 것이며, 또 여러 부처님네가 소승을 좋아하는
중생을 교화하기 위하여서는 그 청정한 국 토를 그대로 나타내지 아니 하나니라.]

그 때에 화신 보살이 바루에 담은 밥을 받아 들고,
저 九百만 보살과 함께 부처님의 위신과 유마힐의 힘을 받사와,
저 세계에서 홀연히 자취를 감추더니, 잠시 동안에 유마힐의 집에 이르렀다.

그 때에 유마힐이 곧 九百만 사자좌를 조화로 만드니 장엄하기가 앞에 것과 같았고
모든 보살이 그 위에 앉았다. 그 때에 화신 보살이 바루에 가득한 향반을 유마힐 에게 주니
밥향기가 미야리성과 三千대천세계에 널리 퍼졌다.
그때에 미야리의바라문, 거사들이 이 향기 듣고 몸과 마음이 쾌연하여
일찌기 있지 못했음을 찬탄하였다.

이에 장자의 주장인 월개 八만 四천인을 데리고 유마힐 집에 오니,
그 방 가운데에 보살이 아주 많으며 모든 사자좌가 높고 널으고 장엄함을 보고
모두 크게 기뻐하여 여러 보 살들과 큰 제자들에게 예배하고 한쪽에 머물렀고,
모든 지신과 허공신과 욕계,색계의 모든 하늘 사람이 이 향기를 듣고
또한 다 와서 유마힐 집에 들었다.





이 때에 유마힐은 사리불과 여러 성문들에게 말하였다.
[스님네들, 지금 잡수시지요. 여래의 감로반이며, 큰 자비로 훈습한 것이니,
만일 국한된 마음으로 먹으면 소화가 되지 않나이다.]

마침 다른 성문들이 생각하기를 밥은 한 그릇인데 이 많은 대중이
어떻게 먹으리오하니, 화신 보살이 이렇게 말하였다.

[성문의 작은 덕과 지혜로 여래의 무량한 복덕.지혜를 측량하려 하지 마시오.
四해가 다 마를지언정 이 밥은 다하지 아니하리다. 설사 이 사람들이 수미산처럼 뭉쳐서
한겁 동안을 먹더라도 다하지 아니할 것이니, 그 이유는 이 밥은 끝없는
계. 정. 혜. 해탈. 해탈지견의 공덕이 구족하신 이가 잡수신 것이므로
언제까지나 다할 수 없나이다.]

이 한 바루 밥으로 여러 대중을 배불리고도 밥은 그냥 남았고,
여러 보살. 성문. 천인들도 이 밥을 먹은 이는 몸이 쾌락하기가
일체락장엄국에 있는 보살들과 같았고, 또 털구멍에서 미묘한
향기가 나오는 것이 역시 중향세계의 나무에서 나오는 향기와 같았다.

이때에 유마힐이 중향세계에서 온 보살에게 물었다.
[향적여래께서는 어떻게 법문을 하시나이까?]
저보살,,,[우리 세계 여래께서는 글이나 말이 없으시고,
여러가지 향기로써 여러 천인들을 율행에 들게 하시고,
보살들은 각각 향나무 아래 앉아서 묘한 향기를 맡으면
즉시 일체덕장엄삼매를 얻고 이 삼매를 얻은 이는
보살들의 갖추는 공적을 모두 족하게 되나이다.]

그 보살이 유마힐에게 물었다.
[이 석가모니 세존께서는 어떻게 법문을 말씀하시나이까? ]

유마힐,,,[이 세계 중생들은 완강하고 억세어서 교화하기 어려으므로,
부처님 께서도 억센 말씀으로 조복하시거나 이것은 지옥이며 이것은 축생이며
이것은 아귀며, 이것은 八난이며, 이것은 어리석은 사람의 나는데요,
이것은 몸으로 짓는 나쁜짓이요, 이것은 몸으로 지은 나쁜짓의 과보며
이것은 마음으로 짓는 나쁜 짓이요 이것은 마음으로 지은 나쁜짓의 과보며,

이것은 살생이요, 이것은 살생의 과보며, 이것은 주지 않는 것을 훔친 것이요,
이것은 주지 않는 것을 훔친 과보며, 이것은 나쁜 음행이요, 이것은 나쁜 음행의 과보며,
이것은 거짓말이요, 이것은 거짓말한 과보며, 이것은 이간질하는 말이요,
이것은 이간질한 과보며,

이것은 욕설이요, 이것은 욕설한 과보며, 이것은 잡된 말이요, 이것은 잡된 말의 과보며,
이것은 탐욕이요, 이것은 탐욕의 과보며, 이것은 미워함이요, 이것은 미워함의 과보며,
이것은 잘못된 소견이요, 이것은 잘못된 소견의 과보며, 이것은 간탐이요, 이것은 간탐의 과보며,
이것은 파계요,이것은 파계의 과보며,이것은 성냄이요, 이것은 성냄의 과보며,

이것은 게으름이요, 이것은 게으름의 과보며, 이것은 산란심이요, 이것은 산란심의 과보며,
이것은 우치요, 이것은 우치한 과보며, 이것은 계율을 맺음이요, 이것은 계율을 지님이요,
이것은 계율을 범함이며, 이것은 마땅히 할 것이요, 이것은 하지 말 것이며,
이것은 장애되는 것이요, 이것은 장애되는 것 아니며,이것은 죄를 얻는 것이요,

이것은 죄를 여의는 것이며, 이것은 깨끗한 것이요, 이것은 때묻는 것이며,
이것은 샘 이 있는 것이요, 이것은 샘이 없는 것이며, 이것은 나쁜 도요, 이것은 옳은 도며,
이것은 하염 있는것이요, 이것은 하염 없는 것이며, 이것은 세간이요, 이것은 열반이라 하나이다.

교화하기 어려운 사람의 마음이 원숭이 같으므로,여러가지 법으로 그 마음을
제어 하고야 조복할수 있는 것이니, 마치 코끼리나 만의 성질이 사나워서
길들지 아니하면 채찍으로 갈겨 뼈에 사무친 뒤에야
길이 드는 것 같이, 완강하고 억세어 교화하기 어려운 중생이므로,
온갖 호되고 매운 말로 일러서야 규율에 들어갈 수 있나이다. "

그 보살들이 이 말을 듣고 이렇게 말하였다.
[희유한 일이외다. 석가모니 세존께서 그 한량없이 자재하신 위력을 숨기시고,
가난한 이가 좋아하는 법으로써 중생을 제도하시며, 여러보살들도 매우 수고하시면서
한량없는 대비심으로 이 세계에 나셨나이다. ]

유마힐,,,[이 세계 보살들이 중생을 어여삐 여기는 자비심이 견고한 것은 말씀하신 바와 같거니와,
그 일생 동안에 중생을 이익케 하는 일은 다른 세계 에서 백천겁 동안 행하는 것보다도 많으니,
그 이유는 이 사바세계는 열 가지 좋은 법이 있으니, 이것은 다른 정토에는 없는 것이니다.

무엇이 열가지 좋은 법이냐? 보시로 가난한 이를 포섭하고,
계행을 깨끗이 지니므로 파계하는 이를 포섭하고, 욕됨을 참는 것으로 성내는 것을 포섭하고,
정진하므로 게으른 이를 포섭하고, 선정으로 산란한 이를 포섭하고,

지혜로써 어리석은 이를 포섭하며, 어려움을 없애는 법으로 팔난 중생을 제도하고,
대승법으로 소승법을 좋아하는 이를 제도하고, 모든 선근으로 공덕 없는 이를 제도하고,
네가지 포섭하는 법으로 중생을 성취하나니, 이것이 열가지 좋은 법이외다.

저보살,,,[보살이 몇가지 좋은 법을 성취하여야 이 세계에서 잘못되는 행이 없고 정토에 나겠나이까? ]
유마힐,,,[보살이 여덟가지 법을 성취하면 이 세계에서 잘못되는 행이 없고 정토에 나게 되나니,

무엇이 여덟가지냐? 중생을 이익케 하되 갚기를 바라지 말며,
일체 중생을 대신하여 모든 고통을 받으며 짓는 공덕을 모두 남에게 보시하며,
평등한 마음으로 중생을 대하여 겸손함이 걸림 없으며, 모든 보살을 부처님 같이 보고,
듣지 못하던 경전을 듣고 의심하지 말며, 성문으로 더불어 틀리지 아니하며,

남이 공양받는 것을 질투하지 말고 나의 이익을 자랑하지 말아 그 가운데서 마음을 조복하며,
나의 허물은 항상 살피고 남의 단처를 시비하지 말아 한결같은 마음으로
공덕을구할 지니, 이것이 여덟가지 법이니다. "

유마힐이 문수사리가 대중 가운데서 이러한 법을 말할 때에
백천 천인은[ 아뇩다라 삼먁삼보리심]을 발하고, 一만보살은 무생법인을 얻었다.
이름 비밀번호
코멘트
이미지가 안보이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왼쪽 이미지의 영문,숫자 4자리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 유마힐소설경. 제九 [입불이법문품]
다음글 : 유마힐소설경. 제十一 [ 菩薩行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