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마힐소설경.제十二 [견아촉불품] 함두경 2009.07.01
첨부화일 : 없음
제 十二. 견아촉불품

그때에 세존이 유마힐에게 물으셨다.
[그대가 여래를 보고자 하니, 어떤 것으로 여래를 보는 것이라 하는가?]

유마힐,,,[스스로 몸의 실상을 보는 것 같이 부처님 보는 것도 역시 그러 하나이다.
제가 보니 여래는 앞즘에서 오지도 아니하며, 색을 보지도 아니 하고
색의 같음을 보지도 아니하고 색의 성품을 보지도 아니하며, 수(受)와 상(想)과 행(行)과 식(識)도 그러하며,
식을 보지도 아니하고 식의 같음을 보지도 아니 하고 식의 성품을 보지도 아니하며,

四大가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허공과 같으며, 六입이 모인 것이 아니라,
눈.귀.코.혀.몸.마음이 이미 지나갔으며, 三계에 있지 아니하고,
세가지 때를 이미 여의었으며, 三해탈문을 따르며, 三명을 구족하면서도 무명과 같으며,
한 모양도 아니며 다른 모양도 아니고 제 모양도 아니며, 남의 모양도 아니며

모양이 없는 것도 아니고 모양을 취하는 것도 아니며, 이쪽 언덕도 아니고 저쪽 언덕도 아니고
흐르는 중간도 아니면서 중생을 교화하며, 적멸한 줄을 관하면서도 아주 멸하지 아니하며,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니며, 이것을 위하지도 아니하고 저것을 위하지도 아니하며,
지혜로 알지도 못하고 망식으로 분 별하지도 못하며, 어두움도 없고 밝음도 없으며,

이름도 없고 형상도 없으며, 강한 것도 없고 약한 것도 없으며, 깨끗하지도 아니하고
더럽지도 아니하며, 어떤 곳에 있지도 아니하고 곳을 여의지도 아니하며,
하염 있는 것도 아니고 하염 없는 것도 아니며, 보일 것도 없고 말할 것도 없으며,
보시도 아니하고 간탐도 아니하며, 계행을 가지고도 아니하고 범하지도 아니하며,

참지도 아니하고 성내지도 아니하며, 정진하지도 아니하고 게으르지도 아니하며,
선정도 아니하고 산란도 아니하며, 지혜롭지도 아니하고 어리석지도 아니하며,
진실하지도 아니하고 속이지도 아니하며, 오지도 아니하고 가지도 아니하며,
나오지도 아니하고 들어가지도 아니하여 온갖 말길이 끊어졌으며 복 밭도 아니고

복밭 아닌 것도 아니며, 공양 받을 것도 아니고 공양 받지 못할 것도 아니며,
취할 것도 아니고 버릴 것도 아니며, 모양있는 것도 아니고 모양없는 것도 아니며,
진여와 같고 법의 성품과 같으며, 일컬을 수도 없고 헤아릴 수도 없고 측량할 수도 없으며,
큰 것도 아니고 작은 것도 아니며, 보는 것도 아니고 듣는 것도 아니며,

깨닫는 것도 아니고 아는 것도 아니며, 모든 결박을 여의고, 지혜와 평등하고 중생과 평등하며,
모든 법에 분별이 없으며, 온갖 것을 얻음도 없고 잃음도 없고 흐림도 없고 시끄러움도 없으며,
조작함도 없고 일어남도 없으며, 나는 것도 없고 없어지는 것도 없으며, 두려 움도 없고
근심도 없으며, 기쁨도 없고 싫음도 없으며 이미 있던 것도 아니고 장차있을 것도 아니고

지금 있는 것도 아니어서 온갖 말과 글자 로 분별하여 보일 것이 아니니이다.
세존이시여, 여래의 몸이 이러하오며 이렇게 관하옵나니,
이렇게 관하는 것은 바른 관이요, 다르게 관하는 것은 잘못된 관이라 하나이다. ]



이 때에 사리불이 유마힐에게 물었다.
[당신은 어디서 없어져서 여기 와서 났나이까?]

유마힐,,,[스님의 얻은 법은 없어지고 나는 것이 있나이까?]
사리불,,,[없어지고 나고 함이 없나이다."
유마힐,,,[만일 모든 법이 없어지고 나는 것이 없을진댄,
어찌하여 나더러 어디서 없어져서 여기 와서 났느냐고 묻나이까?
스님 뜻에 어떻게 생각하나이까? 마치 요술하는 사람이 요술로 남자나 여자를 만드는 것이,
없어지고 나는 것이 있다 하겠나이까?

사리불,,,[없어지고 나는 것이 없나이다.]
유마힐,,,[스님은 부처님께서 모든 법이 요술과 같다고 말씀하시는 것을 듣지 못하였나이까?]
사리불,,,[들었나이다.]

유마힐,,,[만일 온갖 법이 요술과 같을진댄,
어찌하여 어디서 없어져서 여기 와서 났는냐고 묻나이까?
사리불님, 없어진다는 것은 허망한 법이 망가지는 모양이고,
난다는 것은 허망한 법이 계속되는 모양이니 보살은 없어지더라도
착한 씨앗은 다하지 아니하고, 난다 하더라도 나쁜 것이 자라지 않나이다.]


그 때에 부처님이 사리불에게 말씀하셨다.
[저기 묘희 세계가 있고, 그 세계에 계시는 부처님은 무동불이니,
이 유마힐은 그 세계에서 없어져서 여기 와서 났느니라.]

사리불,,,[대단히 희유하오이다. 세존이시여, 이 사람이 능히 청정한 국토를 버리고,
이 성내고 해로움이 많은 곳에 와서 있소이다.]
유마힐,,,[사리불님, 어떻게 생각하나이까? 햇빛이 날 적에 어두운 것과 같사옵니까?]
사리불,,,[아니외다, 햇빛이 날 적에는 어두움이 없나이다.]

유마힐,,,[해는 왜 남섬부주에 오나이까? ]
사리불,,,밝은 빛으로 비추어서 어두움을 제하려 함이니다.]
유마힐,,,[보살도 그와 같아서 깨끗지 못한 국토에 나는 것은 중생을 교화하기 위한 것이요,
어둠으로 더불어 합하지 아니 하나니 다만 중생의 번뇌를 없애는 것이니다.]


이 때에 대중들이 묘희세계와 무동여래와 보살과 성문 대중들을 간절하게 보고자 하였다.
부처님께서 대중들의 생각을 아시고 유마힐에게 말씀하셨다.
[좋은 남자여, 이 대중들이 보기를 원하니, 묘희세계와 부처님과 보살대중과
성문대중들을 나타내어, 이 대중들로 하여금 보게 하라.]

이에 유마힐이 생각하기를, 내가 이 자리에서 일어나지 아니하고 묘희 세계를 가져오되
철위산과 시냇물 흐르는 계곡과 강과 바다와 우물들과, 수미산들과 해와 달과 별들과
천궁과 용궁과 귀신의 궁전과 범천왕의 궁전들과 보살대중.성문대중과 도시와 촌락과
남자. 여자. 어른. 아이들과 무동여래와 보리나무와 연꽃들과 시방세계에서 불사를 짓는
것들이며,

보배로 된 세 갈래 층층다리 계단이 남섬부주로부터 도리천까지 뻗었는데,
여러 하늘사람들은 이 보배 계단으로 내려와서 부동여래께 예경하고 경법을 들으며,
남섬부주 사람들은 그 층층대로 올라가서 도리천에 이르러 하늘사람들을 보나니,
이렇게 한량없는 공덕으로 성취한 묘희세계를, 위로는 아가니타천으로부터 아래로
수륜에 이르기까지를, 마치 옹기장이 물레 같이 오른 손으로 떼어 들고,
이 세계에 들어오되, 꽃다발을 들듯 하여 여러 대중에게 보이리라 하였다.]

이렇게 생각하고 삼매에 들어가 신통력으로써 묘희세계를 오른손으로 떼어다가 이 세계에
놓으니,
그 세계에 있는 신통을 얻은 보살과 성문과 하늘사람들이 한꺼번에 소리쳐 말하되,
[세존이시여, 누가 우리들을 들고 가오니, 바라옵건데 구원하여 주옵소서] 하였다.

무동 부처님께서는 말씀하시기를
이것은 내가 하는 것이 아니고 유마힐이 신통력으로 하는 짓이다 하였다.
그러나 신통을 얻지 못한 다른 사람들은 자기가 어디로 가는 줄을 깨닫지 못하였으며
묘희세계가 이 나라에 들어왔지마는, 줄거나 하지 않았고
이 나라도 비좁지 아니하고 본래와 다름이 없었다.

이때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대중에게 말씀하였다.
[너희들이 이 묘희세계와 부동여래와 그 국토의 장엄한 것과 깨끗한
행을 하는 보살들과 청백한 제자들을 보느냐?]
대중,,,[그러하오이다, 보나이다.]
부처님,,,[보살이 만일 이렇게 청정한 불국토를 얻으려거든,
무동여래께서 행하시던 도를 배울지니라.]

이 묘희세계를 나타낼 때에 사바세계에서 十四, 나유타사람들이
[아뇩다라 삼먁 삼보리심]을 발하고
묘희세계에 가서 나기를 발원하거늘, 석가모니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너희들이 마땅히 저 국토에 가서 나게 되리라]고 수기 하시었다.
묘희세계가 이 사바세계에서 중생을 이롭게 할 일을 하여 마치고
본고장으로 돌아가는 것을 온 대중이 모두 보았다.


부처님,,,[사리불아, 너는 저 묘희세계와 무동여래를 보았느냐?]

사리불,,,[보았나이다.세존이시여, 일체 중생들로 하여금 깨끗한 정토 얻기를
무동여래와 같이 하고, 큰 신통 얻기를 유마힐과 같이 하기를 원하나이다.
세존이시여,
우리들이 좋은 이익을 잘 얻었사오며, 이 사람을 보고 친근하고 공양하였나이다.
여러 중생들이 혹 지금에나 혹 부처님 열반하신 뒤에, 이 경을 듣는 이도
좋은 이익을 얻을 것이어든 하물며 지금 듣고 믿어 알고, 받아 지니고, 읽고, 외우고,
남에게 이야기하고, 법대로 닦아 행함이오니까?

어떤 이가 손수 이 경전을 얻는 이는, 곧 법보장(法寶藏)을 얻음이 될 것이며,
만일 읽고 외우고 뜻을 해석하고 말씀한 대로 수행하면
부처님네의 보호하고 염려하심이 될 것이요,
이런 사람에게 공양하는 이는 부처님께 공양함이 될 것이며,

이 경전을 쓰거나 받아 가지는 이는, 그 집에 여래가 계시는 것이며,
만일 이 경을 듣고 따라 기뻐하는 이는 일체지에 나아감이 될 것이며,
만일 이 경을 믿고 해석하며, 다른 사람에게 일러주기를 네 구절 한 게송만 하더라도
이 사람은 곧 [아뇩다라 삼먁삼보리]를 얻을 것이라는 수기를 받는 것이 되겠나이다.]

이름 비밀번호
코멘트
이미지가 안보이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왼쪽 이미지의 영문,숫자 4자리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 유마힐소설경. 제十一 [ 菩薩行品 ]
다음글 : 유마힐소설경. 제十三 [법공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