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불교신문]선운사 영산전 불상 조성연대 새로 확인최선일 위원, 12월 2일 한국미술사학회서 발표 선운 2017.12.14
첨부화일 : 20171214151632.jpg 20171214151632.jpg


조계종 제24교구 선운사 영산전에 봉안된 목조삼존불상과 나한상의 조성 연대가 새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해당 불상들의 조성 시기가 상향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최선일 문화재청 감정위원<사진>은 12월 2일 국립중앙박물관 소강당에서 열린 한국미술사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선운사 영산전 봉안 불상의 조성 시기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영산전 삼존불상·나한상 연대
1715·1681년으로 각각 확인
기존 1821년보다 상향돼야


최 위원은 ‘고창 선운사 영산전 불상 연구’에서 기존 도록과 보고서에는 영산전이 1821년 제작됐다고 명시돼 있지만 문헌들을 다시 확인한 결과 불상들은 최대 150년 이상 상향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최 위원에 따르면 영산전은 기존에 건립된 2층으로 된 각황전이 기울자 보수해 만들어진 것으로, 봉안된 불상들은 기존의 각황전에 봉안된 것을 다시 가져온 것으로 봤다.

목조삼존불상의 경우, ‘1713년(숙종39)에 태학(太學)과 태산(太山)이 장륙화신불(丈六化身佛)을 봉안하고자 2층으로 된 각황전을 건립했다’, ‘1715년(강희54) 여름에 장륙불상을 봉안했다’는 기록에 따라 “각황전을 영산전으로 만들면서 각황전 삼존상을 그대로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는 게 최 위원의 주장이다.

나한상에 대해서 최 위원은 “‘1677년(강희16) 봄에 화주 유선(惟善), 별좌 천호(天浩) 등이 나한전을 창건한 후, 1681년(강희20) 봄에 나한상을 봉안했다’고 기록에 명시돼 있다”면서 “현재 영산전 나한상은 원래 나한전에 봉안됐던 것을 1821년에 영산전이 건립되면서 이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영산전 내에 봉안된 불상은 기존에 알려진 1821년이 아니라 1715년에 목조삼존불상이, 1681년에 나한상이 각각 조성됐다가 현 위치로 이운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불상 조성 불모(佛母)들에 대한 대략적 추론도 내놨다. 최 위원은 목조삼존불상은 18세기 전반에 전국을 무대로 활동한 조각승 진열, 하천, 금문을 꼽았으며, 나한상은 17세기 후반에 활동한 색난, 단응, 마일, 금문, 승호, 경탄 중 하나로 봤다.

신성민 기자  motp79@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름 비밀번호
코멘트
이미지가 안보이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왼쪽 이미지의 영문,숫자 4자리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 [현대불교신문]선운사, 정읍검찰지청 템플스테이 업무협약체결
다음글 : [경향신문][김은성의 내 인생의 책]④ 상춘곡 | 윤대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