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찰나의 화두] 한여름 선운사 만세루 선운 2019.08.16
첨부화일 : 없음
HOME 포토&영상 포토 찰나의 화두
[찰나의 화두] 한여름 선운사 만세루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8.14 09:26
  • 댓글 0   
  •                                     

폭염 속 한줌 바람이 아쉽다. 이럴 땐 문틀의 창문이라도 떼내어 바람 길을 넓히고 싶다. 그러다 불현듯 떠오른 곳이 있다. 바다도 산도 아닌 선운사 만세루. 동서남북 모든 방향으로 문이 있어 바람을 맞이할 준비가 되어 있다. 더구나 법당 방향은 기둥뿐이라 뻥 뚫려 있다. 여기에 누구나 차를 내려 마실 수 있게 다구와 차가 항상 준비되어 있다. 

[불교신문3510호/2019년8월14일자]

이름 비밀번호
코멘트
이미지가 안보이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왼쪽 이미지의 영문,숫자 4자리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 [불교신문] 선운사 녹차밭에 복합문화공간 조성된다
다음글 : [BTN] 고창 선운사, 오는 21일 제12회 선운문화제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