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불교]선운사, 해넘이 작은 송년음악회 개최구랍 31일, 150여 불자 참가 선운 2018.01.03
첨부화일 : 20180103073443.jpg 20180103073443.jpg



선운사는 12월 31일 지장보궁에서 송년 작은음악회를 개최했다

고창 선운사(주지 경우)가 정유년 한해를 보내는 아쉬움과 새해 희망의 아침을 맞는 해넘이 ‧ 해맞이 송년음악회를 개최했다.

 구랍 31일 선운사 지장보궁에서 열린 송년 작은음악회는 재즈밴드 ‘양리머스’가 출연해 다양한 재주음악과 가요, 색소폰 연주 등으로 관객과 호흡하며 한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는 희망을 노래했다.

 이날 송년 작은 음악회는 경우스님, 고창사회복지관장 대원스님 등 선운사 대중스님들과 신도, 고창사회복관 직원, 새해 아침을 산사에서 맞이하기 위해 선운사를 찾은 템플스테이 참가자 등 150여명이 참가해 한마음 한뜻으로 새해 희망을 노래했다.

 선운사 주지 경우스님은 “정유년을 보내고 무술년 새해아침을 맞으며 부처님 법안에서 늘 건강하고 계획했던 모든 일들이 성취되기 바란다” 며 “새해에는 부처님 가르침을 본받아 서로 이해하고 화합하며 부처님의 자비행을 실천해 나가는 한 해가 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음악회에 이어 참가자들의 노래자랑이 이어졌으며 대중스님들과 참가자들은 함께 어울려 윷놀이를 즐기며 한 해의 묵은 감정을 털어냈다.

 또 선운사 대중스님들은 연좌법회를 통해 참가자들에게 새해 덕담을 들려주며 모든 이들의 새해 소망이 성취될 수 있도록 기원했다.

범종각에서는 새해가 시작되는 자정을 기해 함께 새해의 시작을 알리는 범종을 타종하며 지난해의 액운을 떨쳐버리고 새해 새 희망을 기원했다.

정유년 마지막 밤을 철야정진으로 보낸 참가자들은 새벽 도솔산 천마봉에 올라 새해 일출을 감상하며 저마다 무술년 새해 희망을 기원했다.

선운사 송년법회에는 대중스님들과 신도, 템플스테이 참가자등 150여명이 참가했다
정유년 마지막밤을 함께 즐기는 선운사 불자들

​​​​​​​

선운사 스님들은 참가자들과 새해 덕담을 나눴다

​​​​​​​

선운사 주지 경우스님을 비롯해 대중들은 모두 범종을 타종하며 새해 희망을 기원했다.

​​​​​​​

조동제 전북지사장  bud1080@naver.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름 비밀번호
코멘트
이미지가 안보이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왼쪽 이미지의 영문,숫자 4자리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 [경향신문][김은성의 내 인생의 책]④ 상춘곡 | 윤대녕
다음글 : [법보신문]지장도량 선운사, 지장천일기도 회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