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도솔암,봉행보제루 신축…쉼터[2017/03/20] 선운사 2017.03.24
첨부화일 : 없음

고창 도솔암,

부모‧조상영가 합동천도재 봉행보제루 신축…

쉼터‧문화공간으로 활용

  • 진재훈 전북지사장
  • 승인 2017.03.20 13:17

 

고창 선운사 도솔암(감원 성본스님)은 19일 제5차 합동천도재 17번째 막재를 봉행하고 부모와 조상영가의 극락왕생을 발원했다.

천도재에는 선운사 주지 경우스님을 비롯해 대중스님과 불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 2014년 12월 입재한 합동천도재는 매주 일요일마다 7‧7재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도솔암의 대표적 업장소멸 영가천도의식이다.

한편 도솔암은 지난해 말 완공한 누각인 보제루를 개방했다. 누각은 정면 3칸, 측면 1칸으로 중층구조의 전통방식으로 건립됐으며, 현판은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썼다.

감원 성본스님은 “그동안 사찰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휴식 공간이 없어 아쉬움이 컸다”면서“누각을 개방해 누구라도 주변 풍경과 차 한잔의 여유, 문화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보제루는 차 관련 체험 프로그램 등 문화행사를 비롯해 불자와 참배객을 위한 휴식 공간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진재훈 전북지사장  365life@ibulgyo.com

이름 비밀번호
코멘트
이미지가 안보이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왼쪽 이미지의 영문,숫자 4자리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 [법보신문] 공간 협소 어려움 겪던 도솔암에 새 신행처 탄생[2017/03/23]
다음글 : [현대불교신문] \"선운사 불학승가대학원 졸업 및 입학식봉행 [2017/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