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불교신문] 부처님오신 참뜻 기려 평화로운 세상 발원 [2017/05/04] 선운사 2017.05.13
첨부화일 : 없음

전북지역 사찰 봉축 법요식 봉행

부처님오신 참뜻 기려 평화로운 세상 발원

  • 조동제 전북지사장
  • 승인 2017.05.04 19:10
선운사 육법공양 모습

불기 2561년 부처님 오신날 봉축 법요식이 5월 3일 전북지역의 각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됐다.

조계종 교구본사인 김제 금산사, 고창 선운사를 비롯해 내장사, 내소사, 개암사, 마이산 탑사. 전북불교회관 등 전북지역의 사찰들은 부처님 오신날을 봉축하고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신 참 뜻을 되새겼다.

불기 2561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전북지역 사찰들이 일제히 봉축법요식을 봉행하고 중생을 구제하기 위해 사바세계에 오신 부처님의 참뜻을 기렸다.

선운사(주지 경우)는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고창 선운사(주지 경우)는 대웅보전 앞에서 선운사 원로 재덕스님, 재곤스님, 범여스님, 재연스님, 선운사 승가대학원 학장 환성스님 등 대중스님들과 박우정 고창군수, 최인규 고창군의장, 유성엽 국회의원을 비롯한 기관장들과 불자 사부대중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축 법요식을 봉행했다.

법요식은 명종, 육법공양, 보은염 공양, 봉축사, 축사, 법어, 헌화, 관불의식의 순으로 진행됐다.

관불의식을 하고 있는 선운사 주지 경우스님

경우스님은 봉축사를 통해 “세간과 중생들은 서로 장벽을 만들고 편을 갈라 반목하면서 갈등과 불화로, 국가와 민족은 대립과 전쟁의 길로 치닫고 있다” 며 “평화와 행복의 세상을 열어주신 부처님오신날 우리 모두 부처의 마음으로 살아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재곤스님은 조계종 종정스님의 법어를 대독하며 “오늘은 부처님께서 강탄하신 인류정신문화의 날이다. 고통의 바다에 빠진 중생들을 위해 대자대비의 연민으로 참나 선언과 참된 생명본연을 만유법계에 천명하신 것”이라며 “이는 본래 생사가 없건만 몸소 생사로써 중생들의 무명의 집착에서 벗어나면 본래 부처임을 보여주시기 위해 출세한 거룩한 서원”이라고 강조했다.

선운사는 신행활동이 우수한 불자와 종무원에게 표창하고 격려했다

올해 불자대상에는 신행상에 문희숙 불자, 봉사상에 강미정 불자, 포교사아에 정혜숙 불자, 우수 종무원상에는 윤용길 관리과장이 수상했다.

김제 금산사는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대적광전 앞 광장에서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김제 금산사(주지 성우)도 경내 대적광장 앞 광장에서 봉축 법요식을 봉행했다.

봉축 법요식에는 금산사 조실 월주스님, 주지 성우스님,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승수 전주시장, 김승환 전북도교육감, 이건식 김제시장, 김백호 전북불교신도회장등 사부대중 2,000명이 동참했다.

월주스님은 봉축법어를 통해 “이 세상의 모든 괴로움은 자신만의 행복을 바라는 데서 오고 이 세상의 모든 기쁨은 다른 존재의 행복을 바라는 데서 온다” 며 “용서와 배려, 화합과 통합을 통해 나라가 안정되고 평화통일이 앞당겨지도록 기원하다”고 설파했다.

이날 법요식에서 금산사 주지 성우스님은 종립 금산중고등학교 성적우수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하고 격려했다.

금산사는 오후에는 지역 어르신들을 초청해 대규모 경로잔치를 베풀었으며 저녁에는 탑돌이가 봉행됐다.

이밖에 내장사. 내소사, 전북불교회관, 마이산 탑사 등 주요사찰에서 봉축법요식이 봉행됐다.

금산사 봉축법요식에 참석한 사부대중

조동제 전북지사장  bud1080@naver.com

이름 비밀번호
코멘트
이미지가 안보이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왼쪽 이미지의 영문,숫자 4자리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 [현대불교신문] 미국 청소년대사 선운사에서 불교문화체험 [2017/05/04]
다음글 : [법보신문] 미국 청소년들, 선운사서 한국불교 체험 [2017/05/11]